이란 정부 “미국 의회, 이란 암호화폐 채굴 행위 차단 입법 시도”

이란 산업통상자원부의 세이드 자란디(Saeed Zarandi) 차관보는 “미국 의회가 암호화폐 및 비트코인 채굴 등에서 이란의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자국내 뉴스 매체 알파스(Al-Fars)와의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자란디 차관보는 “미국 의회가 암호화폐를 제재 회피 및 돈세탁을 위한 수단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미국 의회는 이와 관련한 이란의 접근을 막기 위한 입법을 시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에서 암호화폐 관련 이슈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채로 남아있다”며 “이란 각 부처는 이란중앙은행과 협력해 이란내에서의 암호화폐 이용법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미국 하원과 상원은 암호화폐를 포함한 이란의 불법 자금조달을 겨냥한 법안을 도입을 시도했지만, 아직 통과되지 않았다. 올해 1월에는 이란중앙은행이 국가 암호화폐 도입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미국 제재에 암호화폐 눈돌린 이란…금주 국가 주도 암호화폐 공개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