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속 ‘비트코인·리브라’…국가별 관심도는?

비트코인과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관련한 트위터 글이 미국에서 가장 많이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암호화폐 트레이딩 플랫폼 티아이이(TIE)가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정보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암호화폐 관련 트위터 게시글이 가장 많은 국가는 38.9%로 미국이었다. 영국에서 작성한 글이 10.5%로 뒤를 이었고, 캐나다, 터키, 인도, 호주 순으로 글이 게시됐다.

TIE는 비트코인과 관련된 각국의 정서도 조사했다. 분석 결과 비트코인 트위터 게시글 중 59.8%가 긍정적인 내용이었다. 미국의 경우, 61.5%의 게시글이 비트코인에 우호적이었다.

비트코인에 가장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국가는 페루였다.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이탈리아가 각각 2위~5위를 차지했다.

반면, 비트코인에 가장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친 국가는 베네수엘라였다. 62%가 부정적인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 매체는 “화폐 위기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고 여겨지는 분위기”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 같은 결과는 놀랍다”고 평가했다.

이어 멕시코, 에스토니아, 브라질, 아일랜드 순으로 비트코인 관련 부정적인 내용의 글이 많이 게시됐다.

페이스북 리브라와 관련된 트위터 글을 가장 많이 게시한 나라는 미국이었다. 이는 같은 기간 비트코인(39.8%) 관련 게시글보다 비중(43.8%)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영국이 차지했고, 프랑스 캐나다 호주가 그 뒤를 이었다.

리브라에 대한 백서가 발표된 후 부정적인 반응이 54.8%로 더 우세한 상황이다.

TIE는 “영국에서 리브라에 대해 가장 긍정적이었다”며 “규제 완화를 경험한 미국과 프랑스에서는 좀 더 부정적인 경향이 있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