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거래소 비트루, 해킹 사고 “420만달러 규모 리플·카르다노 도난”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루(Bitrue)가 해킹으로 420만 달러(약 48억 5730만 원)에 해당하는 거래소 이용자들의 암호화폐 자산을 도난당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비트루의 트위터를 인용, 싱가포르 시간 오전 1시 경 해킹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비트루의 설명에 따르면 401만 달러(약 46억 3876만 원)에 해당하는 930만 개의 리플(XRP)과 23만 1800 달러(약 2억 6816만 원)에 달하는 250만 개의 카르다노(ADA)가 해킹당했다. 

비트루는 “해커가 약 90명의 이용자 개인 자산에 접근하기 위해 거래소 리스크 컨트롤팀(Risk Control team)의 2차 리뷰 프로세스(2nd review process)의 취약한 부분을 교묘하게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비트루 측은 현재 해킹 관련 자금과 계좌를 모두 동결시킨 상태다.

비트루 관계자는 “해킹당한 자산은 모두 보험에 들어있기 때문에 해킹당한 이용자들은 모두 환불받게 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안 조치와 정책을 검토하고 있고, 가능한 한 빨리 정상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