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고객예탁금 329억원 횡령”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자 구속기소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자가 고객 예탁금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26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고객예탁금 329억 원, 비트코인 141억 원 상당을 빼돌려 개인 투자금, 생활비 등에 사용한 가상화폐거래소 운영자 A(52세)씨를 특경법위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 가짜 가상화폐 발행 사기 등 여죄에 관해서는 수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A씨는 가상화폐거래소 ‘E社’를 운영하면서 고객예탁금을 횡령했다. ‘E社’는 회원수만 약 3만1000명으로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40~50여곳 중 10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직원수는 약 40명 규모다. 

서울중앙지검은 관련 제보 및 법인고객의 고발 등을 단서로 수사에 착수, 해당 거래소 압수수색, 서버, 계좌, 전자지갑 추적하고 분석하는 수사 과정을 거쳤다. 

 A씨는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빗썸’, ‘코빗’ 등 유명 거래소의 시세창을 마치 ‘E社’의 거래창인 것처럼 ‘E社’ 홈페이지에 띄워놓고 거래가 성황인 듯 가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수료 제로’를 표방하며 회원을 대량 유치(약 3~5만명)한 뒤, 회원들로부터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매수주문을 받아 매수대금을 빼돌렸다. 또한 회원 계정에 전산상으로만 마치 비트코인 등이 구매, 보관되어 있는 것처럼 가장해 온 사실도 포착됐다. 

총 329억원 가량의 빼돌린 고객예탁금은 A씨의 개인적인 가상화폐투자금, 생활비 등에 무단 사용됐다. 법인 고객으로부터 대량 보관 위탁받은 비트코인은 개인 고객에게 ‘돌려막기’식으로 지급해 오는 등  ‘E社’는 ‘무늬만’ 가상화폐거래소였던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은 “‘E社’와 같은 기만적, 파행적 운영에도 외부에서 이를 파악, 통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고, 군소가상화폐거래소가 난립하고 있는 현실에서 동종․유사의 대량 피해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2017년 경 ‘블록체인’, ‘가상화폐’ 붐에 편승해, 블록체인 방식이 아닌 일종의 ‘전산 포인트’에 불과한 것을 마치 블록체인 방식의 신종 가상화폐(일명 ‘E코인’)를 개발한 것처럼 속여 일반인들에게 수억 원 상당 판매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 측은 이 점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