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트투-블로코, 블록체인 인프라 사업 협력 MOU 체결

글로벌 금융기술 기업인 액트투테크놀로지스(Actwo Technologies·이하 액트투)와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인 블로코(Blocko)가 협업에 나선다.

액트투는 블로코와 양사 간 교류를 확대하고 블록체인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정부 등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인프라 구축 및 활용 사업을 진행한다. 액트투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기업 간 거래(B2B) 결제 플랫폼 등을 구축한 금융기술을 제공하고, 블로코는 금융권 및 공공기관에 블록체인 인프라를 공급한 노하우를 더할 예정이다.

액트투의 한승환 대표는 “금융기술 전문 기업 입장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기술 기업과 협력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글로벌한 블록체인 사용 사례를 구축하는 데 함께 힘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블로코 김원범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액트투의 암호화폐 전문성과 블로코의 블록체인 사업 구축 경험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 구축 사업에 함께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액트투는 거래소 플랫폼, 자산관리 및 커스터디, B2B 결제 플랫폼 기술 등을 제공, 운용하는 금융기술 기업이다.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과 커스터디 시스템인 ‘해시타워(HashTower)’를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또한, 테라, 중고나라(큐딜리온), 인터파크 비즈마켓, W재단의 후시몰(Hooxi Mall) 등 이커머스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십 및 컨설팅을 통해 결제 서비스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블로코는 한국거래소, 신한금융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롯데카드, 경기도 등 국내외 대기업과 금융권, 공공기관에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축한 국내 최대 블록체인 인프라 공급 기업이다. 최근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인 ‘아르고 엔터프라이즈(Aergo Enterprise)’를 발표했다.

썸네일 출처: 액트투 테크놀로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