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테크사-은행 활동영역 조정해야”…페이스북 ‘리브라’ 의식?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가 공개된 후 국제결제은행(BIS)에서 관련 보고서가 발간됐다. 금융 산업에 진출한 글로벌 테크기업이 금융 포용성을 높일 수 있지만, 데이터 보호가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게 보고서의 골자다.

23일(현지시간) 국제결제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테크기업은 폭넓은 사용자 층을 갖고 있고, 이들이 생산한 데이터를 이용해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해줄 수 있다”며 “전통 금융산업에 비해 비용이 적게 드는 산업구조를 갖고 있어서 금융 소외계층이 많은 지역으로도 쉽게 사업을 확장을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글로벌 테크기업이 기존 산업에 빠른 변화를 촉발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위험과 편익 간의 균형을 흔드는 새로운 요인을 도입시킬 수 있다”며 “테크기업이 급작스레 성장하면서 전통 은행 분야나 금융 중개기관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금융 안정성이나 고객 정보보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이들이 폭 넓은 네트워크를 무기로 금융산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해 규제당국이 과열 경쟁이나 데이터 프라이버시 이슈 등의 상황에 대처해야 할 수도 있다”며 “규제당국이 빅테크 기업과 은행 간 활동 영역을 조정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