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미국 헤지펀드 율리시스 전략적투자 유치 “결제시스템·스테이블코인 높이 평가”

글로벌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미국 율리시스 캐피털(Ulysses Capital)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미국 헤지펀드 율리시스 캐피털은 1조 7000억원 규모의 운용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글로벌 IT와 블록체인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율리시스의 첫 국내 핀테크 투자다. 테라에 대한 정확한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율리시스는 테라의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과 스테이블코인 모델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라는 가격 변동성을 낮춘 스테이블코인을 통해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간편결제 앱 ‘차이(CHAI)’와의 협업을 통해 핀테크 혁신을 이루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테라가 차이에게 블록체인 기술과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실생활에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차이는 국내 3대 모바일 커머스 중 하나인 티몬(TMON)에서 이용할 수 있다. 첫 결제시 5000원 할인과 상시 최대 10% 할인 등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율리시스 이준효 이사는 “테라의 블록체인 기술은 국내 간편결제 앱에 이미 접목됐고, 출시 열흘밖에 안 되었지만 벌써 10만 유저를 모았다”며 “이는 블록체인 업계에서 보기 힘든 숫자인만큼 블록체인 기반 테라의 비즈니스 모델이 시장에서 검증된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테라가 국내 뿐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서 빠르게 사업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이커머스 파트너들이 테라를 고대하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