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헥슬란트·금융위 한자리에…”핀테크 육성 위해 ‘스몰라이선스’ 도입하겠다”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 블록체인 기술연구소 헥슬란트의 류춘 서비스전략이사 등이 한자리에 모여 블록체인 및 핀테크 산업 육성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류 이사는 지난 21일 DGB금융그룹 주최로 열린 피움 랩 개소식에 발표자로 나섰다. 그는 이 자리에서 “기존 시장의 과다한 프로세스를 해결하기 위해 컨트랙트 구축 기술과 분산원장기술의 적극적인 상용화가 요구된다”며 “국내 시장에 국한되지 않고 글로벌하게 적용될 수 있는 블록체인 솔루션 확보를 위해 샌드박스 규제 완화와 적극적인 금융기관 협업 등 시장 참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헥슬란트는 보안데이터와 이력 검증 등에 비용을 지출하고 있는 기존 기업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프라이빗 블록체인 네트워크, 리눅스재단이 이끄는 ‘하이퍼렛져’ 등 기업 내 상용화 가능한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권 단장은 ‘블록체인 유스케이스’를 강조했다. 블록체인 기술의 실질적인 상용화 사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권 단장은 “2~3년 지나자 가상통화가 아닌 블록체인 기술의 유스케이스가 나오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과 더불어 정부의 핀테크 지원을 받아 국민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케이스를 만들면 사업도 성공할 수 있고 블록체인에 대한 인식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 위원장은 샌드박스를 통한 규제 특례가 규제 완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스몰라이선스’를 도입하겠다고 전했다. 스몰라이선스는 금융업의 인허가 단위를 세분화한 것으로, 핀테크 업체가 필요한 업무만 빠르게 인허가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한다.

그는 “핀테크 산업 지원을 위한 금융권의 노력과 함께 정부 또한 핀테크 금융혁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며 “해외에서 검증된 핀테크 비즈니스 모델을 분석해 전략적 맞춤형 규제 완화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핀테크 기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성장 단계별로 충분한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지원하고, 해외 시장에 대한 정보 제공과 해외 네트워킹 기회 마련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우리 핀테크 산업의 해외 진출을 돕겠다”고 전했다.

이날 김 회장은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까지 436억 원을 투자하고, 핀테크 육성 플랫폼인 피움 랩에 입주하는 20개 사에 2023년까지 20억 원을 직접 지원키로 했다. 헥슬란트는 피움 랩 1기 입주사에 선정돼 DGB금융그룹 실무진과 블록체인 사업화 전략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지방 금융권 최초로 피움 랩이 출범했다”며 “이를 통해 핀테크 기업들에 실질적인 입주 및 지원을 하고,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운영 및 규제 혁신 등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핀테크 기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주춧돌이 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