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 “블록체인기술, 서민 위한 포용경제 생태계 조성”

“블록체인 기술은 서민과 중소기업을 위한 포용금융과 포용경제의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오갑수 신임 협회장이 24일 공식 취임하며 이 같은 취임인사를 밝혔다.

이날 한국블록체인협회는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오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을 차기 협회장으로 선출했다.

오 회장은 취임인사를 통해 “세계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이해 우리 경제에 새로운 도전과 함께 큰 기회의 문을 열어주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과 핀테크, 유통, 무역, 물류네트워크, 의료서비스 등 경제, 사회문화 전반을 발전시키고 수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서울대학교 상과대학과 동 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를 따고,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 와튼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금융감독원 부원장을 지냈고, 스탠다드차타드 글로벌뱅크 런던본사 특별고문 겸 SC제일은행 부회장, 서울대 경영대학(원) 초빙교수를 역임한 바 있다. 현재 글로벌금융학회장도 맡고 있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오 신임회장은 금융과 경제에 정통하다”며 “정부기관과 금융회사의 고위직을 역임하며 쌓아온 경륜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생태계의 조성, 관련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