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규제권고안 확정…”코인거래소, 은행처럼 고객 정보 제공해야”

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을 최종 확정했다. 권고안에는 37개 회원국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자금 이체 시 고객 정보를 넘겨줘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21일(현지시간) FATF는 지난 2월 암호화폐 산업 규제 권고안 발표 당시 미확정 상태로 남겨뒀던 7-비(b)항에 대한 세부내용을 발표했다.

이번에 확정된 7-비 항은 가상자산 서비스 공급자나 지갑 업체가 은행과 같이 자금이체자(originator)와 자금수령자(beneficiary)의 정보를 서로에게 넘겨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특히 당국이 요구할 경우 암호화폐 관련 업체는 거래 주체의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암호화폐 업체가 보관해야 하는 정보는 ▲자금이체자의 이름 ▲자금이체자가 거래에 사용한 가상자산 지갑 주소  ▲자금이체자를 식별할 수 있는 고유의 지리적 주소나 국적 번호 혹은 주민등록번호나 출생일자와 장소 ▲자금수령자의 이름 ▲자금수령자가 거래에 사용한 가상자산 지갑 주소 등이다.

FATF는 “가상자산이 국경을 넘어 빠르게 전달되기 때문에 가상자산 이체 서비스 제공자는 자금이체자와 수령자의 정보를 즉시, 그리고 안전하게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즉시는 서비스 공급자가 관련 정보를 자금이체가 이뤄짐과 동시에 전달해야 함을 의미하고, 안전은 기록을 보관할 수 있을 만큼 정보가 온전해야 함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FATF는 “가상자산이 범죄나 테러자금으로 사용될 위협은 심각하고 중대하다”며 “모든 국가가 즉각 규제 권고안을 이행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구는 회원국 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규제 권고안 이행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후 1년 뒤인 2020년 6월 결과 보고를 한다.  

관련기사: 자금세탁방지 규제에 머리 맞댄 코인 전문가들, “도로교통법으로 비행기 막는 셈”

썸네일 출처: FATF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