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재무부 차관 “암호화폐 관련법 2주 내로 채택될 것”

러시아 연방의회 하원 국가두마(State Duma)가 암호화폐 관련 법률안을 채택할 전망이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알렉세이 모이세브(Alexei Moiseev) 재무부 차관은 “현재 ‘디지털 금융자산 관련법’(On Digital Financial Assets·DFA)을 검토 중”이라며 “두 주 내에 법안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크라우드펀딩 관련 법의 일부가 될 암호화폐 공개(ICO) 관련 법안을 별도로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러시아에는 디지털 금융자산법과 크라우드펀딩법 등 암호화폐 관련 두 가지 법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의회에 오는 7월까지 암호화폐 관련 규제안 채택을 요청한 바 있다.

[관련기사] 푸틴, “오는 7월까지 암호화폐 규제 채택하라” 의회에 촉구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