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법안, 고위 관료 암호 자산 신고 필요

러시아 금융 시장 위원장(the chairman of the state Duma Committee on Financial Markets) 아나톨리 압삭코프(Anatoly Aksakov)는 지역 매체 가제타(Gazeta)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암호화폐 관련 법안의 초안이 정부 관료들로 하여금 암호화폐 투자를 신고하도록 요구하는 방향으로 작성됐다고 밝혔다.

포크로그(Forklog)에 따르면 러시아 재무부와 중앙은행이 현재 초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최종안은 2018년 7월 1일 이전에 발표될 예정이다.

러시아 노동부 장관에 따르면 현재까지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명확한 정의와 규제안이 없기 때문에 정부 관료들이 암호화폐 자산을 신고할 필요는 없었다고 말했다.

위원장은 “만약 새로운 법안이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정의한다면 러시아 공무원은 이를 신고할 의무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료에게 암호화폐 자산 보유 현황 신고를 검토하는 것은 러시아뿐만이 아니다. 최근 국내 금융기관인 ‘금융감독원’의 직원이 암호화폐 거래를 한 것이 밝혀지면서, 이번 주 초 국회의 행정 안전위원회는 공무원에게 암호 자산 신고를 요구하는 법안을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