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레스토랑 레귤러식스의 ‘혁신’…로봇·블록체인·푸드 한곳에

“다음 혁신으로 이동합니다.”

푸드테크 공간 레귤러식스의 황성재 크리에이터 디렉터가 공간 투어 안내를 하며 입을 열었다.

강남 노른자 땅 테헤란로에 위치한 강남N타워에 13일 문을 연 레귤러 식스는 축산유통 스타트업 육그램과 전통주 전문 외식기업 월향이 힘을 합쳐 서울의 대표 먹거리를 모은 ‘퓨처레스토랑’이다. 이 곳에는 월향(퓨전한식), 산방돼지(돼지고기구이), 조선횟집(회), 평화옥(냉면&양곰탕), 라운지엑스(로봇카페), 육그램 A.I에이징룸(정육점), 알커브(VIP공감)으로 구성돼있다.

혁신의 공간으로 평가받는 퓨처레스토랑 명칭에 걸맞게 레귤러 식스에 들어서자 자율주행 로봇 ‘팡셔틀’이 빵을 서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바리스타 대신 협동 로봇 ‘바리스’가  핸드드립 커피를 우려내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로봇의 실생활 적용을 위해 고민해 온 황 디렉터는 복잡한 전선들이 연결돼있는 로봇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좀 더 세련된 방식으로 예쁘게 로봇을 선보이겠다는 결심을 했고, 로봇이 만들어낸 커피를 바리스타가 검수하는 시나리오를 구성했다고 한다.

이렇게 탄생한 ‘바리스’ 로봇에는 유명 바리스타들의 커피 노하우가 녹여있다.  

바리스타들이 장시간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리면서 팔에 무리가 오기도 하고, 커피를 내리다가 손님을 맞이하느라 물과 온도가 변질되는 부분도 있지만, ‘바리스’ 로봇은 이 같은 부분을 극복할 수 있도록 했다.

테크는 빵 서빙과 커피 뿐만이 아니라 고기와 채소, 아트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됐다.

축산유통을 담당하는 육그램은 인공지능(AI) 에이징룸으로 고기를 숙성시켜 제주도 장인의  노하우를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도록 했다. 블록체인 기반 유통망 관리 프로젝트 템코와 함께 블록체인을 활용해 식품이력관리를 하는 상상텃밭, 푸드 블록체인 프로토콜  힌트체인을 활용한 음식 리뷰 및 보상, 블록체인을 통한 예약 결제서비스, 블록체인을 활용한 예술 작품 전시 등의 기술도 접목돼있다. 이에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 운영사 블록체인 기술 기업 액트투테크놀로지스는 자체 암호화폐 결제플랫폼을 통해 레귤러 식스와 암호화폐 결제서비스를 구축한다.

블록체인 아트(아트블록)

‘사람, 도시, 기술’을 연결하겠다는 레귤러 식스는 공산 설계에도 심혈을 기울인 흔적을 엿볼 수 있었다. ‘무지호텔’ 등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알려진 일본 건축사무소 UDS(Urban Design System)가 참여했다. UDS 테라다 야스시 제너럴 매니저는 한국의 전통 마루를 모티브로 삼아 소통의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월향의 이여영 대표는 “그간 세계적으로 식품과 관련해 가장 핫한 키워드가 일본이었는데 2년 전부터 가장 핫한 키워드로 ‘서울’이 떠오르고 있다”라며 “해외에서 한국을 말하면 코리안 BBQ(삼겹살)와 블록체인이 핫 키워드였는데, 이 곳은 두개가 잘 접목된 것 같다”고 말했다.

레귤러 식스를 소개 하는 월향 이여영 대표

레귤러 식스에는 블록체인 뿐 아니라 암호화폐도 접목돼있다. 일주일 후부터 레귤러 식스 내 모든 매장에서 비트코인, 이더리움을 통해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하다. 향후 힌트체인과 템코 등 다른 암호화폐들의 결제도 이뤄질 예정이다.

국내외 수백개의 특허를 출원해 한국의 에디슨이라 불리는 황 디렉터는 지난해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 파운데이션엑스를 설립했다. 블록체인의 상용화를 위해 파운데이션 엑스 대표직을 내려놓고 파트너로 전향해 레귤러 식스에 본격 뛰어들었다. 황 디렉터를 라운지 랩 대표도 맡고 있다.

앱을 통한 암호화폐 결제

황 디렉터는 “펀드도 펀드대로 운영하면서 동시에 블록체인 상용화의 시기가 왔다”고 생각한다며 “화이트페이퍼(백서)의 시대는 끝났다. 여러가지 기술을 녹여보자”라며 말했다.

그는 해외에서 블록체인 연사들이 한국을 찾는데, 한식을 경험할 기회가 없어 안타까웠다며 한식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황 디렉터는 “해외에서 유명한 블록체인 업계 인사들이 내한했을 때, 한국의 맛을 알 수있는 공간이 적어 호텔가서 와인을 먹는 상황”이라며 “컨퍼런스 등 블록체인 다양한 행사와 협업해 한국의 (음식) 콘텐츠를 알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레귤러 식스가 사람들이 맛있게 먹고 행복하게 즐기다가 가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