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재무장관 “암호화폐 위험 감시해야”…공동성명 들여다보니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가 암호화폐의 위험 요소를 감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이후 일본 재무부 웹사이트에 이같은 내용의 공동성명(joint communiqué)이 게재됐다.  

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금융안전위원회와 표준설정기구에 암호화폐 위험 요소를 감시하고, 필요에 따라 추가적으로 다자 간 대응해 주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 시점에서 암호화폐 자산이 글로벌 금융 안정에 위협이 되지는 않는다”면서도 “ 소비자·투자자 보호, 자금세탁 방지, 테러자금 조달 대응 등 위험 요소와 관련해 바짝 경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암호화폐 자산의 기반이 되는 기술 혁신은 금융 시스템과 더 넓은 경제에 상당한 혜택을 가져다 줄 수 있다”며 관련 기술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또 이들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Financial Action Task Force)의 암호화폐 주석서(Interpretive Note) 및 가이드라인 채택을 언급하며 “암호화폐 (규제에) FATF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7월 한국 오는 자금세탁 국제기구…실사 앞둔 금융권 ‘초긴장’

썸네일 출처 : G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