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금융결제원, 재외공관 금융위임장 진위 확인 “블록체인 활용”

외교부가 금융결제원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재외공관에서 공증 받은 금융위임장의 진위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를 시범 시행한다.

7일 외교부는 ‘정부혁신 핵심사업’의 일환으로, 이날부터 금융결제원과 민관 협업을 통해 재외공관에서 공증 받은 금융위임장의 진위여부를 블록체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범 시행한다고 밝혔다.

출처 = 외교부

외교부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금융위임장 업무의 안정성 및 신뢰성을 제공하고 진위여부를 실시간으로 검증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재외국민들의 국내 금융업무 처리가 더욱 편리해지고 신속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간 해외 체류 재외국민이 재외공관에서 공증받은 금융 위임장을 국내 대리인에게 송부해 금융 업무를 처리할 때, 은행 측의 진위 여부 확인 절차 등에 따른 시간 소요 등으로 불편이 초래됐다. 이에 금융위임장 발급 기록 블록체인 저장 등 관련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은행들이 금융결제원 시스템을 통한 위임장의 위변조 여부를 실시간 검증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이 서비스는 주일본대사관, 주LA총영사관을 대상으로 우선 시범 실시될 예정이다. 금융결제원과 협업해 국내 총 14개 은행*의 6400여곳의 영업점이 참여하게 된다.

*국내 참여 은행  : 산업, NH농협, 신한, 우리, 기업, KB국민, KEB하나, SC제일, 한국씨티, 수협, 광주, 제주, 경남, 우정사업본부

외교부 관계자는 “향후 금융위임장 검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재외공관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우리 재외국민의 편의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