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트러스트토큰과 손잡아…”트루USD 간편하게 사세요”

스테이블코인 트러스트토큰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와 손을 잡는다. 트루USD의 토큰 접근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5일 트러스트토큰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번 파트너십으로 바이낸스 이용자들은 트루USD 웹앱을 통해 토큰을 손쉽게 거래할 수 있다”며 “이용자들은 트러스트토큰 앱에 접속해 트루USD를 발행하는 것은 물론 트루USD를 달러로 환급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루USD는 토큰 생성과 법정화폐로의 환급이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스테이블코인이다. 트루USD의 지급준비금을 관리하는 신탁회사의 에스크로 계정에 자금을 송금하면 스마트계약에 따라 토큰이 자동 생성돼 구매자에게 전송된다. 또 환급 전용 주소로 토큰을 보내면 법정화폐로 환급할 수 있다.  

트러스트토큰의 제이 안 공동창업자는 “바이낸스와의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은 암호화폐와 실존 자산 간 전환을 더욱 쉽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암호화폐와 법정화폐 시장 간 거래는 여전히 많은 사용자들에게 통점(Pain point)이었다”며 “트루USD를 쉽게 발급하고 환급할 수 있는 솔루션을 더욱 많이 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낸스의 창펑 자오 대표는 “사용자들에게 지속적으로 편리한 제품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스테이블코인 발급 및 환급 과정을 더 쉽고 안전하게 할 수 있게 돼 기쁘고 향후 이뤄질 협력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썸네일 출처: 트러스트토큰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