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해치랩스와 손잡아..”블록체인으로 자격 검증시스템 개발”

신한은행이 블록체인 기술 솔루션 기업 해치랩스(HAECHI LABS)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자격 검증 시스템을 개발한다.

30일 해치랩스는 신한금융그룹이 지원하는 신한 퓨처스랩(Future’s LAB) 5기 육성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한퓨쳐스랩은 신한은행·카드·금융투자·생명 등 주요 그룹사가 참여해 국내 우수 스타트업의 육성 및 투자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해치랩스는 첫 번째 협업 사례로 신한은행과 블록체인 자격 검증 시스템을 공동 개발한다. 이번 시스템은 대출 상품인 ‘신한 닥터론’에 적용된다.

해치랩스는 기존 은행 시스템과 블록체인을 연동하는 부분에서 자체 솔루션인 ‘헤네시스(Henesis)’를 제공한다. ‘헤네시스(Henesis)’는 해치랩스가 블록체인 기술의 손쉬운 도입과 결합을 돕기 위해 개발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플랫폼이다. 현재는 소수의 기업들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 중 일반 사용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을 통해 해치랩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실제 유즈케이스를 만들어내며 블록체인 기술 솔루션 개발에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게 됐다. 향후 해치랩스는 자체 기술력 그리고 신한은행과 협력한 경험을 바탕으로 금융권의 관심이 블록체인 기술로 확산하고 있는 변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포부다.

해치랩스 김종호 대표는 “해치랩스의 기술력으로 신한은행이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기업들과 협업하며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우리의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신한은행 블록체인 랩장이 본 미래…”4~5년 후 블록체인이 메인 기술”

썸네일 출처 : 해치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