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연방은행장 “블록체인 시범 테스트 결과, 만족스럽지 않아”

독일연방은행 옌스 바이트만 은행장이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 솔루션을 시범 테스트한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트만 은행장은 독일연방은행과 독일증권거래소 도이치뵈르제가 2016년 실시한 블록체인 결제 시범 프로젝트 결과가 좋지 않다고 밝혔다.  

바이트만 은행장은 “블록체인 솔루션을 증권 및 자금의 전송 및 결제에 사용한 결과 만족스럽지 못했다”면서 “블록체인이 금융거래에 필요한 기본적인 특징을 충족시켰지만 빠르고 저렴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이 모든 방면에서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하는 건 아니다”라며 “블록체인은 거래를 처리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리고 상대적으로 큰 비용이 든다”고 덧붙였다.

다른 금융기관이 진행한 블록체인 시범 프로젝트 또한 이와 비슷한 결과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블록체인 기반의 테스트를 수없이 진행하긴 했지만, 지금까지는 획기적인 돌파구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