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큰손들, 비트코인 사들이는 중..브로커 서비스 활용”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큰손들이 비트코인을 사들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가격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거래소 대신 브로커 서비스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포브스는 비트코인 브로커 서비스 업체인 다디아니 신디케이트 대표의 말을 인용해 “비트코인 큰손들이 비트코인을 대량 구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디아니 대표는 “한 고객이 업체를 찾아와 시중에 유통되는 비트코인 물량의 25%까지 구매할 의향을 보이기도 했다”며 “암호화폐 시장을 지배하려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영구 손실된 것을 포함해 시중 유통 비트코인 물량이 450만 개 가량이라고 추정했다. 이는 현재 거래소 매매가로 380억 달러(약 한화 45조 2000억 원)에 해당한다. 비트코인 물량의 25%는 약 112만 개다.

다디아니 대표는 “비트코인 대량 구매자들은 가격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거래소 대신 브로커 서비스를 찾는다”며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대량 매입하면 시장에 영향을 미쳐 자칫 손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비트코인 대량 매입 과정에 불법적인 요소는 없다는 주장이다. 그는 “전 세계의 비트코인 대량 판매자와 구매자를 대상으로 컨소시엄을 구축했다”며 “자금세탁규제 조사에 응해왔고, 적법한 은행 계좌가 없는 고객과는 거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큰손들이 대량 구입한 비트코인은 시세 조작에 활용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브로커 업체 eToro의 마티 그린스펀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 대량 구매자들은 비트코인 가격을 상승시켜 축적한 자산을 더욱 비싸게 만드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