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 싱크탱크 “비트코인, 화폐 아닌 투자수단으로 활용돼”

미국 의회 싱크탱크인 의회조사국(CRS·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이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는 화폐가 아닌 투자 수단으로 활용된다”고 지적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 의회조사국은 ‘현금 이용의 잠재적 감소 및 관련 영향(The Potential Decline of Cash Usage and Related Implications)’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의회조사국은 “비접촉식(스마트) 카드 결제 수단이 증가하면서 현금 사용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비트코인 가격 데이터를 보면 암호화폐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전반적인 수요를 알 수 있지만 비트코인이 얼마나 자주 화폐로 사용되는지, 상품이나 서비스로 얼마나 자주 교환될 수 있는지를 알기에는 빈약한 지표”라고 분석했다.

이어 “디지털 화폐는 상품이나 서비스의 결제 수단으로 널리 사용되거나 수용되기 보다는 투자 수단으로 활용된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 “한국 비트코인 거래량, 역대 최대치 달성…최근 2주간 급증”

썸네일 출처 : C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