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하이프로, 블록체인 도입 안해”

현대중공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다는 소식에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테스트만 한 것이라며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29일 현대중공업은 에이치닥테크놀로지(이하 에이치닥)와 손잡고 자사 구매종합정보시스템 ‘하이프로(HiPRO)’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기술 접목이 가능한지 테스트를 해본 것은 맞지만 효율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아 진행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하이프로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지 않았고, 향후 도입할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에이치닥은 ‘현대가 3세’ 현대BS&C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다.

에이치닥 관계자는 “공개하지 않은 내용이 보도돼 매우 당황스러운 상황”이라며 “현대중공업과의 사업 진행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난처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상용화 프로젝트를 어디에 적용하면 가장 효과가 좋을지 찾고 있는 단계”라며 “이것이 하이프로가 될지, 아닐지는 알 수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이날 에이치닥은 캐나다의 글로벌 핀테크 기술사 토다큐(TODAQ)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토다큐는 기업, 은행, 스마트시티 등에 자금 거래를 위한 공급망 및 고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토다큐 플랫폼은 분산형 토다(TODA)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 프로젝트 및 연구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토다 프로토콜을 활용해 에이치닥의 블록체인 기술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국, 북미, 유럽 등지에서 글로벌 해커톤도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 현대중공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