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분석기관, 페이스북 ‘글로벌코인’에 우려 목소리…왜?

암호화폐 분석기관 다이얼(Diar)이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글로벌코인’에 대해 “소셜미디어 주 이용자는 암호화폐 관련 이해가 높지 않다”며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관련기사] “페이스북, 내년 암호화페 ‘글로벌코인’ 출시…달러·유로·엔화 연동 계획”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에 따르면 다이얼은 연구 발표를 통해 “소셜미디어 주요 이용자들은 평균 연령이 높다”면서 “평균 연령이 높은 이용자 사이에서는 암호화폐 관련 인식이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다.

반면, 암호화폐에 익숙한 낮은 연령대의 이용자는 글로벌코인을 사용할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부를 보유하지 못했다고 짚었다.

출처 : Diar

다이얼은 “글로벌코인은 소비자와 상인들의 채택을 이끌기 위해 전통 금융기관과 제휴를 맺어야 한다”면서 “페이스북은 금융 인프라가 부족한 나라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페이스북은 웨스턴유니언(Western Union) 등 글로벌 결제기업과 협의해 은행 계좌 없이 저렴하고 빠르게 송금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