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국토부, 블록체인 모기지 플랫폼 출시…”종이서류·방문 줄인다”

두바이 국토부(Dubai Land Department)가 아랍에미리트의 마쉬레크 은행( Mashreq Bank)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모기지 플랫폼을 출시한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반 모기지 플랫폼은 모기지의 규제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관련 기록을 저장한다. 또 청산과 지불, 채무불이행, 담보대출 변경 사항 등 부동산 매각 관련 기록도 담길 예정이다.  

두바이 국토부의 술탄 부티 빈 메전(Sultan Butti Bin Mejren)은 “새로운 플랫폼의 개발과 출시는 종이서류 거래와 방문 횟수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며 “자동화 애플리케이션과 시스템을 강화하려는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두바이 국토부는 지난해 블록체인 기반의 부동산 셀프 거래 시스템(Real Estate Self Transaction system)을 도입한 바 있다. 이는 임차인과 임대인을 중개하는 절차를 간소화하고 종이서류를 디지털화하기 위해 개발됐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