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12억 규모 블록체인 앱 공모전 개막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상금 12억 원 상당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BApp) 개발 공모전을 연다.

그라운드X는 오는 8월15일까지 블록체인 앱 컴피티션 ‘클레이튼 호라이즌’(Klaytn Horizon)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클레이튼 호라이즌은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사용해 블록체인 앱을 개발하는 공모전이다. 신규 블록체인 앱 개발자뿐만 아니라 이더리움 등 다른 플랫폼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앱을 운영하고 있는 개발자도 참여 가능하다.

이번 공모전은 탈중앙화 적용보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줄 수 있는 서비스인지’,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서비스인지’, ‘서비스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UX(사용자경험)가 잘 적용돼 있는지’ 등에 초점을 맞춰 심사할 예정이다.

상금은 클레이튼 토큰인 ‘클레이’(KLAY)로 제공되며, 1~5등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금 10만 달러(한화 약 1억2000만 원) 상당의 클레이를 지급한다. 6~10등은 5만 달러(약 6000만 원) 규모의 클레이, 11~15등은 3만 달러(약 3500만 원) 어치의 클레이를 받는다. 수상자는 오는 9월 말 발표 예정이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대하고 역량 있는 블록체인 개발사를 파트너로 발굴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블록체인 대중화’라는 클레이튼의 지향점에 공감하는 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클라이튼 호라이즌 컴페티션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썸네일 출처 : 그라운드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