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내년 암호화페 ‘글로벌코인’ 출시…달러·유로·엔화 연동 계획”

페이스북이 2020년 페이스북 자체 암호화폐인 ‘글로벌코인’(GlobalCoin)을 출시한다. 이를 통해 2020년 1분기까지 약 12개 국에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인 글로벌코인 관련 테스트를 올해 말에 시작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올 여름 글로벌코인이 구체적으로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페이스북은 현존하는 금융 장벽을 허물고 은행에 지불해야 하는 고객들의 비용을 줄일 것”이라며 “은행 계좌 없이도 저렴하고 안전하게 결제할 수 있는 디지털 화폐를 만들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웨스턴유니언(Western Union) 등 글로벌 결제기업과 협의해 은행 계좌 없이 저렴하고 빠르게 송금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또 암호화폐 가격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미국 달러와 유로, 일본 엔화 등 각국 통화에 연동할 계획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대표는 지난달 영국 중앙은행의 마크 카니(Mark Carney) 총재와 만나 암호화폐 출시를 통해 얻을 기회와 감수해야 할 리스크를 논의했다. 미국 재무부 관계자들에게 암호화폐 운영 및 규제에 관한 조언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페이스북이 신원조회 과정과 자금세탁 리스크를 줄이는 방법을 미국 재무부와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페이스북의 개인 데이터 이용에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앞서 미국 상원의회 및 금융위원회는 공개서한을 통해 저커버그 대표에게 암호화폐 작동 방식 및 이용자 개인정보보호 방식을 물었다.

페이스북의 디지털화폐 발행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0년 전 페이스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는 디지털화폐 ‘페이스북 크레딧’(Facebook Credits)을 선보였다. 하지만 출시 2년도 안 돼 해당 프로젝트를 중단한 바 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 블록인프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