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파이넥스, IEO 대열 합류…토큰 판매 플랫폼 공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가 토큰 판매 플랫폼 ‘토키넥스’(Tokinex)를 출시했다. 이로써 비트파이넥스는 토큰 공개(IEO) 거래소 대열에 합류했다.

22일(현지시간) 비트파이넥스는 오는 23일 토키넥스가 상장할 첫 프로젝트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토큰 판매를 통한 첫 자금 모집은 내달 13일 시작될 예정이다. 비트파이넥스와 이더리움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 이더파이넥스 이용자는 거래소 내 지갑을 통해 토큰 판매에 참여할 수 있다.

토키넥스를 통해 자금 조달을 완료한 암호화폐는 이후 비트파이넥스와 이더파이넥스에 상장한다.

비트파이넥스 얀 루이스 반 데르 벨데 최고경영책임자(CEO)는 “토키넥스를 통해 누구나 공평하게 우수한 프로젝트의 토큰 판매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프로젝트는 초기 상장 비용 없이도 비트파이넥스와 이더파이넥스의 수많은 이용자에게 효과적으로 다가설 수 있고, 토키넥스는 우수한 프로젝트를 발굴해 플랫폼 이용자에게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파이넥스는 글로벌 코인거래소 오케이코인, 후오비, 바이낸스 등에 이어 IEO로 거래소 영역을 넓혔다. 당초 IEO는 단순히 암호화폐 거래소 상장을 의미했지만, 코인거래소가 △프로젝트 선별 △토큰 판매 △판매 참여자 신원 확인(KYC) △자금세탁방지 등을 맡는 중개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그 뜻이 확장됐다. 투자자 입장에선 중개자로 나선 코인거래소를 믿고 암호화폐 초기 공개(ICO)에 참여하는 격이다. 코인거래소에서 판매된 토큰은 대부분 상장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유동성에 대한 기대도 더해진다.

관련 기사 : 혹한기서 살아남은 코인거래소…생존 방법 3가지 들여다보니

한편, 비트파이넥스는 지난 20일 자체 거래소 토큰 ‘레오’의 거래를 시작했다. 레오는 바이낸스코인(BNB)과 같이 거래소에서 쓰이는 유틸리티토큰이 될 전망이다. 백서에 따르면 토큰은 비트파이넥스 거래 수수료 할인, USDT 대출 수수료 인하, 아이파이넥스 및 계열사 월별 총 수익 공유(거래소 토큰 재구매), 해킹 피해 복구액 분배 등에 사용된다.    

썸네일 출처 : 토키넥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