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오세득 레스토랑서 암호화폐 ‘힌트’로 결제

최현석 셰프와 오세득 셰프의 레스토랑에서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하게 됐다.

21일 힌트체인은 최현석 셰프의 레스토랑 ‘쵸이닷’과 오세득 셰프의 레스토랑 ‘레스토랑 오세득’에서 오는 6월부터 암호화폐 힌트(HINT)로 결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힌트체인은 푸드 테크 전문기업 바이탈힌트의 푸드 기반 블록체인 프로젝트이다.

힌트체인은 쵸이닷, 레스토랑 오세득을 시작으로 힌트토큰이 사용가능한 ‘힌트멤버십’을 출범할 계획이다. 힌트를 이용하기 전 사전 전화예약 후 레스토랑 방문 시 해당 레스토랑에서 힌트를 이용할 수 있다. 1 힌트는 100원이다. 힌트 사용은 오는 6월 1일부터 가능하다.

정지웅 힌트체인 대표는 “힌트체인은 푸드 기반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카카오 클레이튼의 푸드 분야 첫 파트너”라며 “최현석, 오세득 셰프 레스토랑과의 제휴를 시작으로 실사용 프로젝트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