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증권형토큰 출사표 던져…코드박스-SNC와 손잡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증권형 토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20일 빗썸은 증권형토큰 기술업체 ‘코드박스’와 투자계약을 맺고 공동 기술개발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발판 삼아 증권형토큰을 발행하고 거래 플랫폼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코드박스는 실물자산을 기반으로 증권형 토큰을 발행하는 스타트업이다. 부동산, 미술품 등의 실물자산을 담보로 증권형 토큰을 발행하고 유통 및 관리하는 전 과정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빗썸은 이와 함께 중국 블록체인 프로젝트 평가업체인 스탠더드앤컨센서스(SNC)와 업무제휴(MOU)를 맺었다. SNC는 프로젝트 평가뿐 아니라 금융모델 설계, 법률 검토, 토큰 발행 및 상장 등 증권형 토큰 사업의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빗썸의 미국 파트너사 시리즈원(Series One)이 추진하는 증권형 토큰 공개(STO) 프로젝트를 분석 및 평가하는 일을 맡게 된다.

빗썸 관계자는 “증권형 토큰 등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실물경제와 접목해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향후 블록체인 업계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