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중앙 신원 위험해”…’암호화폐 교과서’ 저자 안토노풀로스 경고

‘암호화폐 교과서’로 불리는 <마스터링 비트코인>의 저자 안드레아스 안토노풀로스가 “탈중앙신원(Decentralized  Identity, DID)은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AMB크립토에 따르면 안토노풀로스는 개인 영상 채널에서 ‘비트코인이 국경에 구애 받지 않는 신원을 제공해줄 것 같으냐’는 질문에 “현재 시점에서 탈중앙신원을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리가 없다면 기술은 위험하게 활용될 수 있다”며 “신원을 비롯해 여타 사회적 구성체에 있어 윤리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탈중앙신원은 자신의 신원을 인증하는 데이터를 중앙화된 저장소가 아니라 분산형 저장소에 둔다. 개인은 탈중앙 네트워크에 접속해 필요할 때만 타인에게 데이터 접근권을 부여할 수 있다.

관련기사: MS, 업계 첫 탈중앙 신원인증 선봬…글로벌 인증 창구 될까’

안토노풀로스는 “신원은 단일한 형태가 아니고 다차원적인 측면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매우 까다로운 개념”이라며 “화폐와 같은 사회적 구성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신원을 일종의 ‘프랙탈’이라고 비유했다. 프랙탈은 작은 구조가 전체 구조와 비슷한 형태를 반복적으로 되풀이하는 구조를 밀한다. 신원은 단일한 구성체가 아니므로 홍채, 성별, 국적 등 개인의 여러 측면 중 한 가지만 분리해 신원을 증명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