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크리스찬디올, ‘블록체인’으로 진품 구별

글로벌 명품시장에 블록체인이 진출한다. 명품 제작 단계부터 제품을 추적해 진위 여부를 가리는데 블록체인이 활용될 계획이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더리움 전문 스튜디오 컨센시스가 다국적 럭셔리회사 LVMH(모엣 헤네시•루이 비통),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명품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아우라(Aura)를 공개했다.

LVMH는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둔 대형 명품 제조사로 크리스찬 디올(패션), 지방시, 루이 비통, 마크 제이콥스, 셀린느(의류 및 잡화), 불가리(시계 및 보석) 등의 브랜드를 소유했다.

(이미지 출처 : 컨센시스)

아우라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고,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애저를 활용한 컨소시엄이다. 럭셔리 산업 전반에 제품 추적 및 진위 이력 열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명품 제작 단계에서 각 제품의 정보는 블록체인에 기록된다. 이용자는 브랜드 공식 앱을 통해 진품 보증서, 제품 구성성분, 관리 및 보관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블록체인은 이처럼 명품의 진위여부를 가리는 데 외에도 다양한 제품 추적에 활용되고 있는 추세다. IBM이 개발한 ‘푸드트러스트(Food Trust)’는 식품이 농장에서 소비자에게 유통되는 전 과정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투명성을 확보하려는 프로젝트다.

LG화학, 포드, 폭스바겐 등은 코발트를 포함한 금속 공급 과정을 추적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IBM의 파트너로 아프리카 광산을 감시해온 RCS글로벌의 조나단 엘러맨(Jonathan Ellermann)은 “아동 노역과 같은 불법 행위가 모두 블록체인 시스템에 기록된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신뢰를 추가로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 IBM, 블록체인으로 금속 공급과정 추적… 아프리카 아동 노역 감시도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