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사 투자책임자 “비트코인 계속 상승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암호화폐 자산운용사 최고투자책임자(CIO)가 최근 비트코인 가격 급등의 요인으로 주요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정책을 꼽았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이더리움월드뉴스에 따르면 암호화폐 자산운용사 이키가이의 트래비스 클링 책임자는 미국 금융정보 채널 TD아메리트레이드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인류 역사상 가장 큰 통화정책인 양적완화의 대비책으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정부의 통화정책을 탈출하려는 사람들이 줄을 이으면서 비트코인 매력도가 상승하고 있다”며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으로 인한 스트레스 증가가 바로 그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트코인이 투자처이자 보험 수단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배경에는 나쁜 정부와 무책임한 은행이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과 중국이 관세 폭탄을 주고받는 상황에서 전통적인 금융시장은 급격한 하락장에 들어섰다. 반면, 비트코인 가격은 4000달러에서 8000달러로 급등했다.

그는 “헤지펀드와 기관 투자자들이 롱포지션(매수)을 취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에 돈을 쏟아붓고 있다”며 “일반적인 시장 흐름을 고려할 때 개인 투자자들은 기관의 전략을 따라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비트코인은 계속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