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달만에 입연 삼성전자…”블록체인, 회사 개발 철학 맞닿아”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전략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월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탑재한 스마트폰 ‘갤럭시S10’을 공개한 이후 처음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보안과 편의성을 높이고,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과 서비스 대상 국가를 확대하겠다는 내용이다. 앞으로 통신 사업자와 협력해 블록체인 ID와 지역 화폐 관련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13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채원철 전무는 삼성전자 뉴스룸을 통해 “블록체인이란 신기술의 활성화를 주도해 소비자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는 것은 회사의 제품 개발 철학과 맞닿는다”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중앙 서버가 아닌 수많은 컴퓨터에 데이터를 분산 및 저장한다”며 “거래내역을 투명하게 보내주고 상호검증하는 ‘공공 거래 장부’ 역할을 해 데이터 위변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삼성의 블록체인 전략은 먼저 보안과 신원인증을 향했다. 채 전무는 “블록체인 서비스에서는 소비자가 개인증명 수단인 ‘개인키’를 직접 만들고 관리해야 한다”면서 “갤럭시S10의 블록체인키스토어는 삼성이 제공하는 안드로이드 보안 솔루션 ‘녹스’를 바탕으로 개인증명 수단을 스마트폰에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편의성에 대한 언급도 잇따랐다. 별도의 하드웨어 지갑 없이 스마트폰에 있는 암호화폐 계정 개인키로 분산형 애플리케이션(디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채 전무는 “스마트폰이 해킹 당할 시 녹스를 활용해 기능을 정지할 수 있다”며 “보안성과 편의성을 고려하면 최적의 블록체인 기기”라고 강조했다.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에 대한 설명자료 일부. (이미지 출처 : 삼성전자)

삼성이 제공하는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앱 내 개인증명에서 나아가 디지털 신분증을 넘본다. 통신 사업자와 손 잡고 블록체인 신분증과 지역 화폐 등을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이다. 미국, 캐나다에 이어 서비스 대상 국가도 확대한다. 채 전무는 “블록체인이 본래 지향하던 대로 더 개방적인, 더 많은 이가 접근할 수 있는 곳이 되게 할 것만은 분명하다”고 내다봤다.

관련 기사 : “디지털 세계서 과연 주민등록증이 필요할까”

이같은 삼성의 블록체인 전략은 암호화폐 시장으로 가는 대문을 만드는 작업으로 풀이된다. 소비자가 갤럭시 시리즈를 통해 디지털 자산을 활용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그림이 그려진다. 이는 삼성이 디앱을 선정한다는 점에서 엿볼 수 있다.

현재 갤럭시S10은 고양이 육성 게임 크립토키티, 암호화폐 게임 및 마켓플레이스 플랫폼 엔진(Enjin), 뷰티 소셜미디어 코스미, 코인 결제 디앱 코인덕과 연동된다. 업계 관계자는 “새 게임 디앱이 갤럭시에 탑재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논스 오픈소스랩 임완섭 디렉터는 블록인프레스 기고에서 “웹 URL을 사용해 크립토키티처럼 웹앱 형태로 서비스하는 다른 디앱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이를 의도적으로 막아둔 것으로 보인다”며 “과거 애플이 앱스토어를 통해 스마트폰 시대를 장악했듯 녹스에 지갑을 탑재한 갤럭시라는 역대급 무기로 디앱 생태계의 통제권을 쥐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구글 앱스토어에 자리를 내준 삼성의 설욕전이라는 뜻이다.

관련 기사 : 삼성 선택한 ‘블록체인 스타트업 4곳’…왜 투자했나 살펴보니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