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한다

주식 시장이 기관 투자자들에 의해 움직인다는 사실은 명백하다. 하지만 암호화폐 시장은 개인 투자자들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

최근 유명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는 하루 가입자가 250,000 명에 이른다고 밝혔고, 미국 내 유명 암호화폐 거래소인 크라켄(Kraken)은 하루에 50,000 개의 신규 계정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한 관계자는 “최근 신규 가입자의 증가량은 예상치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밀려드는 가입자들로 바이낸스와 비트파이넥스, 비트렉스 등 유명 거래소들은 한 때 신규 사용자의 가입을 중단하기도 했다.

또한 월스트리트 저널(Wall Street Journal)에 따르면 시카고 상업 거래소(CMO)와 시카고 옵션 거래소(CBOE)가 제공하는 비트코인 선물 거래는 대부분 개인 투자자들에 의해 이뤄지고 있다.

수많은 암호화폐의 ‘가격 버블’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작년 크리스마스 이후 하락세를 보였던 암호화폐 시장은 ‘버블이 붕괴’된다는 뉴스 매체의 보도 속에서도 금방 회복세로 돌아왔다.

1월 중순 비트코인의 가격이 10,000 달러가 붕괴되는 조정이 끝남을 기점으로 기관 투자자들이 본격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기관들은 JP 모건의 CEO인 제이미 다이먼과 같이 비트코인에 대해 큰 반응을 보이지 않고,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하지만 고객들의 요청에 의해 암호화폐 투자 컨설팅 및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 기관이 증가하고 있으며, 시카고 상업 거래소(CME)와 시카고 옵션 거래소(CBOE)의 비트코인 선물 시장이 열리면서 기관의 비트코인 시장 참여는 더욱 가속될 것으로 보인다.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는 2017년 동안 암호화폐에 투자한 헤지 펀드의 규모가 약 20억 달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20억 달러는 매우 큰 금액이지만 전체 헤지 펀드의 규모에서 봤을 때 이는 일부에 불과하다.

하지만 암호화폐에 투자한 헤지 펀드가 수천%의 수익률을 올리면서, 다른 헤지 펀드들 또한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할 준비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더 많은 사람과 기관에게 암호화폐가 알려지고 있고, 이는 암호화폐가 허구이며 버블이라 주장하는 목소리에 시장 참여자들이 저항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또한 기존 금융사들은 점차 기존에 금융 시스템이 제공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암호화폐 거래에도 제공할 것을 사용자들에게 요구받고 있다.

앞으로 암호화폐 시장은 기관들이 가지고 있는 거래 플랫폼과 금융 상품을 통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고자 하는 사람들로 인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수요는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하기로 결정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하지만 개인들의 요구에 의해 금융 기관이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관 투자자들이 실제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단기간에 과도한 이익을 기대하고 있는 암호화폐 시장의 투기 과열이 어느 정도 정리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