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리는’ 비트코인, 6400달러 도달…전문가들 “곧 조정장 진입”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쉼 없이 내달리고 있다. 11일 오전 비트코인은 6400달러에 도달했다. 지난 4월 초부터 상승장이 이어지면서 일각에서는 곧 조정장이 펼쳐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시황정보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6409달러에 거래됐다. 거래금액은 192억 달러로 전날 동시(165억 달러)보다 27억 달러 늘었다.

일주일 비트코인 가격 및 거래금액 추이. 11일 11시 비트코인은 6468달러였다.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는 지난 4월2일부터 시작됐다. 당시 4159달러였다.

시장 일각에서는 비트코인이 곧 조정장에 들어간다는 전망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조쉬 로저는 트위터에서 “일일 가격 하한선은 6153달러이고, 6427달러를 넘기면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면서도 “RSI 주간지표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으로 70에 근접해 과매수를 가리켰다”고 설명했다. 과매수 이후에는 비트코인 가격이 조정되는 패턴을 보였다는 분석이다.

탈중앙화 ID 플랫폼 시빅의 비니 링햄 대표는 지난달 “비트코인 이외의 암호화폐(알트코인)가 비트코인 가격을 따라 오르는 이상 암호화폐 혹한기가 다 지났다고 보지 않는다”고 꼬집은 바 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 알트코인이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을 따르는 현상을 ‘커플링’이라고 부른다. 커플링이 지속된다면 여전히 암호화폐 시장이 비트코인에 좌우된다는 의미로, 근간을 잡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의 행보에 주목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비트파이넥스와 테더의 유착 의혹으로 인해 투자자금이 스테이블코인 USDT에서 비트코인으로 이동했다는 의견이다.

코인 데이터 분석사 세테리스 파이버스는 지난 8일 트위터에서 “지난달 비트파이넥스에서 31만 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빠져나왔다”며 “지난해 1월 18만 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라고 전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뉴스비티씨는 “비트파이넥스가 11일 자체 토큰인 레오의 프라이빗 세일에서 판매 목표치에 도달한다면 투자자가 다시 USDT로 옮겨갈 것”이라며 “비트코인으로 옮겨갔던 자금이 빠져나올 수 있다”고 보도했다.

USDT는 미국 달러를 기반으로 가격을 안정화하려는 암호화폐다. 비트파이넥스 실소유주가 테더 발행사도 맡고 있다. 지난달 25일 뉴욕 최고법무책임자는 “비트파이넥스 운영자들이 8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이용자 자금 및 기업 자금 손실을 숨기기 위해 테더 보유분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트파이넥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테더와 비트파이넥스의 지주사로 알려진 아이파이넥스는 지난 8일 자체 토큰인 ‘레오’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대규모 자금을 확보해 자금 손실분을 만회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아이파이넥스는 토큰 백서에서 “2018년 여름 결제 대행사 크립토캐피탈이 맡은 자금이 몇몇 규제 당국에 의해 묶였다”며 “비트파이넥스가 이 자금을 회수할 것으로 단언할 순 없지만, 신용기관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권은 오름세를 보였다. 이더리움은 2.7% 상승한 174달러였다. 라이트코인은 5.4% 오른 77달러에 거래됐다. 10위 에이다는 5.6% 올라선 0.063달러에 다다랐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