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물류에 블록체인 도입시 탑재시간 단축될 것”

해양수산부의 벤처형 조직이 해상 물류를 혁신할 수 있는 기술 중 하나로 블록체인을 꼽았다.  

8일 해수부는 “조인트벤처 2호가 혁신방안 중 하나로 해운선사,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운송사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정보를 교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되면 기사들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배차시간 예약이 가능해진다”며 “평균 70분에 달하는 컨테이너 탑재 시간을 단축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조인트벤처 2호는 해수부 내 벤처형 조직으로 풀기 어려웠던 문제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기획된 조직이다. 해수부에 근무하는 2년차 사무관 두 명과 국립 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주무관 한 명, 울산항만공사 직원 한 명 등 총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조인트벤처 2호는 이외에도 빅데이터의 관리와 민간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해양수산정보원 설립을 제안했다. 국가관세종합정보망(UNI-PASS)과 항만운영정보시스템(Port-MIS)을 연계해 국가물류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물류지도를 만드는 방안 등도 제시했다.

해양수산부 박영호 혁신행전담당관은 “이를 계기로 젊은 직원들이 창의성을 발휘해 문제점을 탐구하고 직접 해결에 뛰어드는 혁신적인 조직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해양수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