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투자받은 영상 스트리밍 블록체인 ‘세타랩스’…어떤 곳?

삼성 넥스트가 블록체인 기반 영상 스트리밍 프로젝트 ‘세타랩스’(Theta Labs) 투자에 참여했다.

8일 세타랩스는 삼성 넥스트를 포함해 업어니스트캐피탈(Uphonest Capital), 웨이펀드(Wei Fund), 아이젠퓨전 캐피탈(Igen Fusion Capital)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세타는 이번 투자금을 통해 2021년까지 서울과 싱가포르, 런던에 사무소를 개소하고 미디어 파트너를 선정할 계획이다.

세타랩스가 개발한 세타 네트워크는 분산형 영상 전송 프로토콜이다. 영상 전송에 동참하는 세타 네트워크 노드는 자신의 컴퓨터 자원과 대역폭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토큰을 지급받는다. 지난 3월 메인넷 출시 후 이들은 평균적으로 월 16달러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삼성VR, MBN, 판도라TV, CJ헬로 등이 세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세타랩스 토큰은 콘텐츠 제작자에 대한 보상으로도 작용한다. 세타랩스 미치 리우(Mitch Liu) 대표는 지난해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네트워크 참여자는 대역폭을 공유해 토큰을 받고, 콘텐츠 크리에이터는 기존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에선 받지 못했던 보상을 제대로 얻을 수 있다”며 “세타는 이미 400~500만 유저가 있는 슬리버TV라는 스트리밍 회사가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고 짚었다.

세타랩스가 선보인 분산형 영상 스트리밍 블록체인은 파일코인, 스토리제이 등 여러 플레이어가 뛰어든 블루오션이다. 드롭박스, 구글 드라이브, 아마존AWS 등 기존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분산형 플랫폼으로 조성하는 식이다. 리우 대표는 “우버가 자동차를, 에어비앤비가 집을 공유하듯 세타는 개개인이 쓰지 않는 대역폭을 공유하는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세타랩스가 트론 기반 비트토렌트 토큰(BTT)의 대항마가 될지 이목이 쏠린다. 양자 간(P2P) 자료 공유 서비스 비트토렌트(BitTorrent)는 사용자가 파일 제공자에게 비용을 지급할 때, 더 빠르게 자료를 내려받고자 대역폭 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때 BTT를 사용하게 할 예정이다. 올 2분기 비트토렌트는 영상 기반 소셜미디어 앱 출시를 앞두고 있다.

관련 기사 : 블록체인 화두 ‘실사용 부재’…드롭박스서 해결 실마리 찾다
관련 기사 : 삼성 선택한 ‘블록체인 스타트업 4곳’…왜 투자했나 살펴보니

썸네일 출처 : 블록인프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