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공주라더니’…블록체인 행사서 사칭한 여성들에 주의 당부

태국 여성 2인이 태국 공주를 사칭하며 블록체인 업체에 접근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은 지난해 ‘월드블록체인 서밋 마블스(MARVELS) 서울 2018’ 등 국내 대규모 블록체인 컨퍼런스를 찾아다니며  본인들을 태국 공주로 소개했다.

8일 한국블록체인협회는 투자자 및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들에게 이 태국 여성 2인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은 지난해 1월과 8월, 12월 한국을 찾아 본인들을 ‘요야’와 ‘야야’ 태국 공주로 소개했다. 국내 블록체인 업체에는 태국 진출 시 정부 고위 공무원을 알선하고, 등록 과정에서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월드블록체인 서밋 마블스 서울’의 경우 당시 태국 공주가 참여한다는 내용으로 국내 많은 매체에 보도된 바 있다. 요야 공주를 사칭한 이는 전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인 윤종록 가천대학교 석좌교수가 좌장을 맡은 세션에 참여했다. 우태희 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올리버 라 로사 몰타정부 블록체인협의회 의장 등과 함께 발표자로 나섰다.

그러나 태국 본국과 대사관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이들은 태국 왕실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월드블록체인 마블스 서울 2018 스피커에 이름을 올린 요야(자료 = 월드블록체인마블스  홈페이지)

협회는 “태국 진출 시 이들은 약속한 편의 제공을 미끼로 소개비 등의 수수료를 편취할 우려가 있다”며 “국내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태국 공주를 사칭하며 원동공고집단유한공사 및 INC 등에 고문으로 임명돼  활동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외 크립토 셀럽(crypto celeb)과 찍은 사진을 이용해 이들과의 친분을 과시하거나 본인의 신분을 사칭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