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트래빗 ‘파산’… 고객 자산은?

암호화폐 거래소 트래빗이 파산 선언을 했다. 트래빗은 지난해 말 일부 투자자의 보이스피싱 피해, 원화 입출금 전면 중단 등 논란을 일으켰다.

7일 트래빗은 공지를 통해 오는 15일 정오를 기준으로 트래빗 거래소의 모든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트래빗에 따르면 내부적인 문제와 경영여건의 악화 등의 사유로 파산을 결정했다.

수차례의 보이스피싱 피해와 대고객 신뢰도 하락 등으로 심각한 경영 악화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트래빗의 일부 투자자들이 보이스피싱을 당하면서 해당 내용이 주거래은행에 신고돼 출금이 중단된 바 있다.

트래빗은 암호화폐 출금신청 접수를 오는 15일 정오까지 받기로 했다. 암호화폐 출금은 신청자에 한해 15일 이후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다만 이용자들의 원화 출금에 대해서는 뚜렷한 공지가 없어 일부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먹튀다’, ‘원화 출금에 대한 말은 왜 없냐’는 등 원성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트래빗에 묶여있는 이용자들의 자산은 수백억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썸네일 출처 : 트래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