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올해 최고치 경신…5700달러 ‘껑충’, 이유는?

3일 오후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5700달러로 껑충 뛰었다. 올 들어 가장 높은 가격이다.

시황분석 데이터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동시 대비 5.7% 오른 5763달러를 기록했다. 오전 11시 5500달러에 거래됐던 비트코인은 7시간여 만에 200달러 이상 올랐다.

거래금액은 173억 달러로 전날(135억 달러)보다 38억 달러 증가했다.

올해 비트코인 가격과 거래금액 추이.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비트코인 상승세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같은 시각 비트파이넥스에서 비트코인은 6055달러에 거래됐다. 시세 차트 분석 사이트 트레이딩뷰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달 26일 이후 여타 코인거래소보다 비트파이넥스에서 더 높게 형성됐다.

일각에선 비트파이넥스의 ‘테더(USDT) 악재’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이 높게 형성됐다는 분위기다. USDT를 기반으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비트파이넥스 내 투자자가 비트코인으로 환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비트파이넥스(위), 코인베이스, 비트렉스에서 형성된 비트코인 가격 비교. (이미지 출처 : 트레이딩뷰)

이 거래소 운영사 아이파이넥스(iFinex)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뉴욕 최고법무책임자로부터 ‘뉴욕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공문을 받았다. 비트파이넥스 운영진이 8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이용자 자금 및 기업 자금 손실을 숨기기 위해 USDT 보유분을 유용했다는 주장이다. 아이파이넥스는 테더 지주사로 비트파이넥스와 테더는 동일 인물이 소유하고 있다.

비트파이넥스와 USDT의 유착 의혹에 투자자의 발길이 테더에서 비트코인으로 향했다는 의견이다. 같은 날 비트파이넥스에서 비트코인-USDT 거래 가격은 5738달러로 비트코인-미국 달러(USD) 가격을 밑돌았다. 테더는 가격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미국 1달러에 가치를 연동하는 스테이블 코인이다.  

관련 기사 : 테더 지급준비율 74%…도마 위 오른 테더 ‘주머니사정’ 왜?

3일 오후6시30분경 암호화폐 시가총액 추이.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이날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권은 전반적으로 오름세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4.8% 상승한 169달러였다. 비트코인캐시는 7% 오른 296달러에 거래됐다. 라이트코인과 이오스는 각각 7.3%, 6.9% 뛰었다.

관련 기사 : 비트코인, 5500달러대 ‘껑충’…”매수 타임 시작됐다”
관련 기사 : ‘테더 악재’에도 코인 시장 ‘이상 無’…완충재 덕분?

이미지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