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거래소 잇딴 ‘공시제도’ 도입…생태계 정화 나서나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 씨피닥스(CPDAX), 고팍스가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을 개발한 크로스앵글과 손잡는다. 정보 비대칭으로 인한 암호화폐의 신뢰도, 투명성 문제를 극복하겠다는 취지다.

코빗과 씨피닥스, 고팍스는 3일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과 협업을 통해 코인 상장과 이후 활동에 대한 ‘공시문화’ 형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업계는 ‘규제 불모지’다. 기업이 상장할 경우 정보를 공시하는 의무를 지는 것과 대비된다. 이런 까닭에 암호화폐 관련 정보는 출처를 알 수 없거나 허위인 경우가 적지 않다. 사업성과지표, 기술 개발 현황 등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분석하는 데 필요한 주요 정보 찾기는 ‘모래알 속 진주 찾기’와 같다. 다단계 사기가 기승을 부릴 수밖에 없는 환경이다.

이에 코인거래소 3사는 크로스앵글이 구축한 자체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Xangle)을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쟁글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로부터 데이터를 직접 받아 검증을 거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정보공시 플랫폼이다. 데이터 공시 기준은 기존 증권 규제기관, 국제 신용평가사의 것에 준거한다. 블록체인상에 기록된 암호화폐 정보와 블록체인 밖의 프로젝트 관련 정보를 모아 분석한다.

쟁글에 있는 암호화폐 아르고 공시 데이터. (이미지 출처 : 쟁글)

쟁글에 올라온 데이터를 기반으로 크로스앵글이 상장 적격 진단 보고서를 제공하면 이 거래소들은 상장을 앞둔 암호화폐의 적격성 및 상장 프로젝트 성과를 평가하는 지표로 보고서를 활용한 예정이다.

CPDAX의 서문규 총괄이사는 “크로스앵글의 서비스가 암호화폐 시장을 개척하는 ‘투자자들의 안내등’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빗의 오세진 본부장도 “크로스앵글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단순한 정보공시 플랫폼을 넘어 생태계 전반의 모범규준이 되리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고팍스 이준행 대표는 “쟁글은 모든 이해당사자들 사이의 정보격차를 줄일 수 있는 프로젝트”라며 “이번 파트너십은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신뢰와 무결성을 회복하는 데 있어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코인거래소가 암호화폐 프로젝트 관련 공시 제도를 도입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는 프로젝트 정보 공시를 통해 건전한 투자 문화를 정착하겠다고 나섰다. 공시 대상 정보는 △대량 보유 지분 변동 △암호화폐 자산 구조적 변동 △핵심 인력 변동 등 재무 및 지배구조 관련 정보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주요 마일스톤 달성 등 영업 및 사업 진행 관련 정보다.

두나무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 공시 제도 도입으로 업비트에서 거래 지원 중인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주요 정보가 모든 투자자에게 차별 없이 공개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투명한 정보 공개 장려로 공정하고 건강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투자 문화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삼국지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