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가맹점서 결제하세요”…암호화폐 직불카드 출시

마스터카드(Mastercard)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암호화폐 직불카드가 출시된다.  

2일 암호화폐 솔루션 프로젝트 탭은 전자결제사 트랜스액트 페이먼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같은 직불카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탭은 모바일 지갑 애플리케이션을 바탕으로 지갑 내에서의 암호화폐 매매와 법정화폐 간

외환거래, 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등을 진행하는 암호화폐 솔루션 프로젝트이다.

탭 카드 이용자는 마스터카드를 지원하는 모든 가맹점에서 탭 월렛에 저장된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다. 탭 카드는 유럽지역에서 우선 출시될 예정이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200여 개 국가로 결제 지원을 확장할 예정이다.

또 각기 다른 거래소에 로그인해 암호화폐를 매매할 필요 없이 탭 앱을 통해 다양한 거래소를 이용할 수 있다. 법정화폐도 탭 지갑에 입금 가능하다. 유로, 달러, 파운드 등의 서로 다른 통화의 외환거래(FX)도 지원하고 있다.

탭 아르센 토르시안 대표는 “탭 프로젝트는 수년간 진행돼 왔고 마스터카드의 결제 지원은 탭 카드 출시의 가장 중요한 이정표”라며 “결제 시장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스터카드는 지난해 7월 ‘중앙화된 법정화폐 계좌와 연동된 블록체인 지불 플랫폼’ 특허를 출원했다. 정산 내역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기록하고, 결제 및 청산은 마스터카드의 기존 시스템을 사용하는 내용의 특허다.

관련 기사 : 마스터카드, 암호화폐 거래 시스템 특허 발원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