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3세’ 정대선, 인도 마힌드라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파트너십 체결

‘현대가 3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블록체인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2일 현대BS&C는 정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사 에이치닥테크놀로지(Hdac Technology, 이하 에이치닥)가 인도 블록체인 프로젝트 ‘일레븐01(Eleven01)’과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일레븐01은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IT 계열사 테크마힌드라의 퍼블릭ㆍ프라이빗 블록체인 프로젝트이다. 인도의 주정부와 ‘블록체인 디스트릭트(Blockchain District)’ 구축 조성을 위해 협력하고 있는 곳이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블록체인과 연관된 분야의 인큐베이션, 기술 개발 및 투자, 신규 시장 개척 등을 협업할 예정이다. 특히 에이치닥은 자동차를 포함한 마힌드라그룹의 다양한 산업 분야 기술과 블록체인 솔루션을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에이치닥 윤부영 대표는 “글로벌 블록체인 업계에서 가장 큰 개발 생태계가 될 잠재력을 지닌 인도 ‘블록체인 디스트릭트’에 든든한 우군을 갖게 됐다”며 “일레븐01과의 협력은 인도의 블록체인 비즈니스 기회를 파악하고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레븐01 오사프 아마드(Ausaf Ahmad) 최고경영자(CEO)는 “에이치닥과의 파트너십은 인도 시장에 블록체인 관련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에이치닥이 인도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 스타트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더욱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썸네일 설명 : 에이치닥 윤부영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