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더 지급준비율 74%…도마 위 오른 테더 ‘주머니사정’ 왜?

미국 달러에 가치를 연동하는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의 지급준비율이 74%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가 자산 손실분을 테더로부터 충당했다는 의혹을 받는 상황에서 테더의 ‘주머니 사정’이 도마에 올랐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테더의 스튜어트 호그너(Stuart Hoegner) 법률 고문은 뉴욕고등법원에 제출한 확인의 소(affirmation)를 통해 테더의 달러 지급준비율이 74%라고 밝혔다. 현재 테더가 보유한 현금과 단기 유가증권의 총액은 21억 달러다. USDT가 발행되는 옴니 블록체인 검색창(explorer)에 따르면 2일 오전 10시경 USDT 발행량은 28억2000만 개다.

앞서 미국 뉴욕시 레티샤 제임스 최고법무책임자(NYAG)는 공문을 통해 “비트파이넥스 운영자들이 8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이용자 자금 및 기업 자금 손실을 숨기려고 테더 보유분을 유용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거래 플랫폼, 내부자와 고객 사이에 ‘이해관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아이파이넥스(iFinex)에 뉴욕법 위반 혐의를 부과했다.

아이파이넥스는 비트파이넥스의 운영사이자 테더 발행사의 지주사로 양사의 실소유자는 동일 인물이다. 이런 까닭에 비트파이넥스와 테더 사이에는 줄곧 ‘유착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테더의 법률 고문은 비트파이넥스의 법률 고문도 역임하고 있다.

관련 기사 : 비트파이넥스, ‘유착 의혹’ 부인..“법무장관 주장 거짓”

테더 측은 미국 달러로 보유한 지급준비율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도리어 테더가 뉴욕의 반사기법(Martin law)로 포괄할 수 있는지 명백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지적도 잇따랐다. 테더 변호를 맡은 모건루이스의 조 필립스(Zoe Philips) 파트너는 법률각서를 통해 ”뉴욕 최고법무책임자는 테더가 모든 USDT에 대해 1달러 현금을 들고 있어야 한다고 믿는 듯하다”며 “이 주장은 잘못됐고, 법원은 결정을 유보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호그너 또한 “지난 2월부터 USDT 자산이 현금이 아니라 대출 채권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며 “기존 상업은행들도 고객 예금의 일부만 준비금으로 보유한 채 나머지를 투자에 배치한다”고 반박했다. 테더와 비트파이넥스, 그리고 뉴욕시의 법적 공방은 장기전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