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파이넥스, 8억5000만불 손실 테더로 은폐”…대체 무슨 관계?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Bitfinex)가 8억5000만 달러의 손실을 은폐하기 위해 스테이블코인 테더 보유분을 유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비트파이넥스와 테더는 얀 루도비쿠스 반 데르(Jan Ludovicus van der Velde)라는 동일 인물이 소유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검찰 발표에 따르면 레티샤 제임스(Letitia James) 법무장관은 비트파이넥스의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사인 아이파이넥스(iFinex)와 테더 발행사(Tether Limited)에 뉴욕법 위반 관련 공문을 보냈다.

제임스 장관은 “비트파이넥스 운영자들이 8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이용자 자금 및 기업 자금 손실을 숨기기 위해 테더 보유분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뉴욕 주는 투자자들이 현혹되거나 속았을 경우 계속해서 투자자를 보호하고 그들을 대신해 정의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비트파이넥스는 투자자들에게 손실 금액을 공개하지 않았다. 또 비트파이넥스와 테더사 임원들은 최대 9억 달러에 이르는 기업 거래를 했다. 비트파이넥스는 파나마에 위치한 크립토캐피털에 서면계약이나 보증 없이 8억5000만 달러를 송금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에 대한 부족분을 채우기 위해 테더 보유분 7억 달러를 인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법원은 양사 운영자들에게 미국 달러화 탕진을 중단하도록 하고, 관련 서류 파기를 금지했다.  

앞서 지난해 2월 진행된 미국 테더 청문회에서 테더의 시세 조작 배후로 비트파이넥스가 지목된 바 있다. 지난해 10월 테더 가격이 최저치를 기록했던 시점에 비트파이넥스가 6억3000만 개의 테더를 환전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관련 뉴스 : 비트파이넥스, 가격 하락 때 6억 3000만 테더 환전 의혹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