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규제당국,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플랫폼 개발

중국 외환거래 규제당국(이하 SAFE)이 국가 간 무역금융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한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중국 금융매체 CN스톡을 인용해 “SAFE가 항저우 블록체인 기술 연구소와 협력해 무역금융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중국의 현행 무역금융 시스템은 대부분 문서 기반이며 수작업이 주를 이뤘다. 이 때문에 거래 내역이 제대로 공유되지 않고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번에 개발될 플랫폼은 국가 간 무역 데이터를 암호화해 분산 네트워크에 기록한다. 암호화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운영 효율성과 비용 문제가 개선될 것으로 중국 당국은 내다보고 있다.

또 무역 전 과정에서 만들어진 문서의 진위 여부나 당사자 간 금융잔고를 자동으로 검증해 이중 지불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AFE는 시범 운영 후 해당 플랫폼을 무역 시스템뿐 아니라 주요 은행 시스템 등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