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탈중앙화 거래소 오픈…”BNB 가스로 쓸 것”

image : Deconomy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탈중앙화 거래소(DEX)를 선보인다. 탈중앙화 거래소란 코인거래소와 같은 제삼자 없이 암호화폐를 자신의 전자지갑에 보유한 상태로 양자 간 거래(P2P)가 자율적으로 이뤄지는 플랫폼이다.

23일(현지시간) 바이낸스는 공지를 통해 “바이낸스의 자체 블록체인인 바이낸스체인에서 운용되는 바이낸스 탈중앙화 거래소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창펑 자오(CZ) 대표는 “탈중앙화 거래소는 새로운 가능성, 상호 신뢰에 의존하지 않고도(trustless) 투명하게 운영되는 금융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며 “중앙 주체의 수탁업무(커스터디) 없이 DEX에서 각자 자산을 컨트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낸스 거래소의 자체 토큰 ‘바이낸스코인(BNB)’은 이더리움 기반에서 바이낸스체인 기반으로 옮겨져 DEX의 네트워크 사용료(가스)로 쓰일 예정이다. 지난해 자오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DEX는 거래소가 사용자의 자산을 좌우하지 않으면서 BNB를 가스로 쓰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달 4~5일 서울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Deconomy)’에서 자오 대표는 중앙화 거래소와 탈중앙화 거래소에 대한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중앙화와 탈중앙화를 비교하면 중앙화 거래소가 상대적으로 사용이 더 쉽다”면서도 “DEX에선 이용자가 개인 키에 대해 소유권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거래 유동성이나 편리성, 보안 및 관리 대행 측면에서는 중앙화 거래소가 유리하지만, 보안과 개인의 자율성을 높이는 탈중앙화 거래소가 블록체인 이상에 부합한다는 설명이다.

관련 기사 : 혹한기서 살아남은 코인거래소…생존 방법 3가지 들여다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