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도 블록체인 출사표…차 생애사이클, 플랫폼에 담는다

image : shutterstock

현대자동차그룹(Hyndai)의 IT 전문기업 현대오토에버가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BaaS)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24일 현대오토에버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자회사 람다256, 기업용 블록체인 개발사 블로코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컨트랙트(자동화 계약), 보안, 암호화폐 지갑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블록체인 관련 기술을 서비스로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 임재우 블록체인기술팀장은 “이번 공동 개발 사업은 오토모티브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다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현대오토에버가 가진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블록체인 개발 및 사업 수행 경험에 각 영역의 최고 회사와 전문가들의 기술이 더해진다면 성공적인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각축전’…삼성SDS, 넥스레저 차기작 공개

벤츠 제조사 다임러AG가 선보였던 모비코인 시범화면. (image : DaimlerAG)

특히 현대오토에버는 모빌리티와 블록체인 간의 시너지 생산에 파고들 계획이다. 부품-생산-중고차 서비스로 이어지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현대오토에버가 이끄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컨소시엄은 이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민간 주도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까지 주요 이력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사고 이력 및 운행기록 위변조 등을 방지할 예정이다.

블로코 김원범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신차 구매부터 운행, 관리, 중고차 매매까지 자동차 라이프사이클 전체에 걸친 블록체인 특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그동안 수많은 유스케이스로 검증된 기술을 통해 현대오토에버의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및 확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필라멘트와 네바다대가 함께 실험할 자율주행 차. (image : University of Reno)

최근 자동차 업체들은 잇따라 블록체인과의 결합에 나서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해 11월 ‘자동차를 포함한 여러 주체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한 블록체인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23일(현지시간) 사물인터넷(IoT)에 특화한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핀테크사 필라멘트(Filament)는 “자율주행 자동차와 도로 인프라 사이의 데이터 통합성(integrity)을 실험하기 위한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표준을 개발하고자 미국 네바다대의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에 협력한다”고 밝혔다. 벤츠 제조사로 유명한 독일의 다임러AG(DaimlerAG)는 지난해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일명 ‘모비코인(MobiCoin)’을 활용해 친환경 운전을 독려하는 토큰 이코노미 시범 사업을 공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삼성 선택한 ‘블록체인 스타트업 4곳’…왜 투자했나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