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발표 하루만에 토큰 크라우드펀딩 중단… ‘금감원 입김’ 탓?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의 ‘크라우디 토큰 크라우드 펀딩’이 잠정 중단됐다. 지난 22일 토큰 크라우드 펀딩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이다.

코인원은 23일 공지를 통해 “크라우디의 토큰 크라우드펀딩을 잠정 중단한다”고 전했다.

코인원은 “리서치센터는 계약에 따라 계약 상대방이 의뢰한 프로젝트에 대해 리서치 용역 및 보고서를 제공하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토큰 상장을 담보하지 않는다”면서 “토큰 상장으로 이어진다는 후문 등 외부의 오해로 인해 크라우디의 크라우드 펀딩 재검토를 제안했다”고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코인원 공지사항

크라우디 측은 금융당국으로부터 토큰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에 대한 제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원 관계자는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사업구조 자체가 실험적이고 기존에 없던 방식으로 새로운 것을 해보려고 했다”며 “관련 기관에서 크라우디 쪽으로 사업 방식과 구조에 대한 문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협업하는 구조이고 모험적인 일이니 부담스러운 면이 있어 중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리서치센터 보고서 제공의 협업 구조로 사업을 진행하려고 했는데 ‘거래소가 직접 토큰세일을 한다’,’ 거래소 토큰 공개(IEO)를 한다’는 식으로 잘못된 정보들이 확산돼 중단했다”면서 “현재 명확한 규제가 없는 상태에서 이러한 소문이 도는 것이 거래소 입장에서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이에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해당 거래소의 토큰 크라우드 펀딩에 대해 ‘실질적으로 암호화폐 공개(ICO)가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며 “크라우드펀딩 업을 영위하는 회사도 결국에는 금융회사이고, 금융회사는 암호자산 거래에 개입하지 않는 게 일관된 정부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크라우디 김주원 대표는 “노코멘트하겠다”며 답변을 피하고 있다.

Image : Shutterstock, Blockin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