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리크스 어산지 돕자” 비트코인 모금 250억 돌파…후원자는?

영국 런던에서 체포된 위키리크스의 공동설립자 줄리안 어산지를 돕기 위한 암호화폐 모금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두 개의 비트코인 지갑에는 총 4050BTC가 모였다. 이는 총 2253만 달러(한화 257억 원)에 달한다.

월스트리트차이나, 코인니스 등 여러 매체에 따르면 암호화폐 모금 건수는  2만6817건이다. 후원한 주소는 개인 주소를 제외하고, 채굴풀 엘리기우스이 10건을 차지했다. 나머지는 비트렉스, 자포, 하오BTC 등 암호화폐 거래소 주소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 Blockchain.com

어산지는 국제적으로 단속을 피할 수 있는 비트코인을 지지해왔다. 페이팔이 미국과 스위스 기반 은행의 고객을 대상으로 위키리크스에 기부금을 보내는 것을 금지한 이후 2011년부터 비트코인 기부를 받아왔다. 2016년 위키리스크 사이트에 공개된 주소에는 4000BTC가 모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 14일 비트코인닷컴 로저 버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캐시로 위키리크스의 모든 자료를 위키리크스닷캐시의 분산형파일시스템(IPFS)에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비트코인캐시 개발자 크리스 트라우트너(Chris Troutner)가 어산지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기 위해 위키리크스 문서 캐시를 IPFS와 비트코인캐시 네트워크에 업로드했다는 설명이다.  

관련 기사 : 비트코인 캐시 8% ‘껑충’….”위키리크스 자료 보존” 발언 덕?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