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서 블록체인 공증서 서비스 개시

중국이 블록체인을 활용한 공증 서비스에도 손을 뻗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중국 현지 매체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 국제신탁투자공사(이하 중신그룹, CITIC) 공증소는 블록체인 기반의 공증 서비스를 개시한다. 인증서 보유자는 문서 QR코드를 스캔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베이징 중신그룹 공증소의 왕밍량 국장은 “블록체인 기반 공증에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가치와 법적인 의미가 모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중국 정치법대 경영대학원 후지유 교수는 “블록체인은 저비용, 고효율, 안정성이라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산업 전반에 걸쳐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에 주력하고 있다. 국가별 블록체인 관련 특허 건 수도 중국이 세계 1위에 올랐다. 중국은 전 세계 블록체인 특허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Image : Shutterstock